철강 "가격 인상" vs 조선·건설 "중국산 쓸 것"

등록일2019-03-14

조회수436

조선과 후판 가격 인상 두고 4개월째 줄다리기
건설과는 철근 가격결정 구조 두고 강대강 대치
양 전방업체, 압박 카드로 中 수입 확대 만지작
저품질 논란에 中 배짱 영업 등 위험부담 커져

원본보기
현대제철에서 생산한 후판.이데일리DB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국내 철강업계가 연초부터 조선과 건설 등 전방업체들과 가격 관련 갈등을 빚으며 골머리를 썩고 있다. 특히 각 전방업체들은 철강업계를 압박하는 수단으로 철강 수입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어, 오히려 자체 경쟁력을 깍아먹는 자충수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철강과 조선업계는 올해 상반기 후판 가격 인상 여부를 두고 지나해 12월 부터 4달째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포스코(005490) 등 주요 철강업체들은 원재료 가격 인상 및 가격 정상화를 이유로 올해 상반기 후판 가격을 톤(t)당 5만원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조선업계는 이미 5반기 연속 가격 인상이 진행된 데다, 여전히 업황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황이란 이유로 인상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철강업계는 건설업계와 철근 가격 결정 방식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기도 하다. 당초 철근 가격은 분기별로 철근가격협의체에서 기준가격을 설정하고, 이 기준가격에 각 제강사와 건설업체 간 상황에 따른 할인폭을 적용해 최종 판매가격을 결정하는 구조다. 기준가격은 각 제강사의 실무자들과 건설사 협의체인 대한건설자재직협회(건자회) 간 협상을 통해 설정된다. 다만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이를 두고 담합이라고 판단, 6개 철강업체들에게 1200억원에 육박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에 현대제철(004020)과 동국제강(001230) 등 철강업체들은 올해 1월부터 철근 판매가를 매달 발표하는 ‘월별 고시제’ 및 할인율을 배제하는 ‘일물일가제’를 적용·시행 중이다. 건설업체들은 ‘일방적인 가격 결정 구조’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같은 갈등 구조 속 조선과 건설업체들이 각각 후판과 철근 수입량을 늘리는 방식으로 철강업계를 압박하고 나섰다. 당장 건설업체 구매 담당자 모임인 대한건설자재직협의회(건자회)는 수입철근 유통업체인 서주엔터프라이즈를 통해 2월 중국산 철근을 2만t 수입했으며, 3월 중 3만t 추가 수입을 추진 중이다.

통상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수입 철강재는 일본 또는 중국산이 주를 이루며, 이중 중국산은 저가 공세로 공급과잉은 물론 저품질 논란도 빚어왔다는 점에서 관련 업계 우려감이 흐른다.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현재 중국산 철근 가격이 국내보다 저렴하다는 점에서 건설향 수입량을 늘렸다가, 이후 중국 철강사들이 배짱 영업을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저품질 문제 뿐 아니라 안정적 수급 측면에서도 중국산 철근 수입 확대는 위험부담이 크다”고 지적했다. 후판 관련해서도 한 조선업계 관계자는 “현장에서 중국산 후판은 마감 등 질이 좋지 않아 선작업을 추가로 진행해야한다”며 “선주들 역시 구두를 통해 가급적 중국산 비중을 줄여달라는 요청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올들어 철근과 후판의 수입량은 뚜렷한 증가세다.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후판은 올해 1월 17만5453t, 2월 14만5042t이 수입됐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3.6%, 56.1% 급증한 양이다. 철근의 경우 올해 1월 전년 대비 49.2% 급증한 6만9435t이, 2월에는 11.2% 감소한 6만588t이 수입됐다. 봉형강류 전체 수입량은 1월 41만7287t(+41.2%), 2월 34만871t(+28.7%)으로 모두 전년 대비 늘었다.
 

원본보기
(자료=한국철강협회)



남궁민관 (kunggija@edaily.co.kr)

총상금 600만원, 이데일리 사진 공모전 [나도 사진 기자다▶]
네이버에서 이데일리 [구독하기▶] , 빡침해소!청춘뉘우스~ [스냅타임▶]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go top